대구, 24일 전남과 FA컵 결승 1차전…승리 정조준

입력2021년 11월 23일(화) 13:31 최종수정2021년 11월 23일(화) 13:31
세징야 / 사진=대구FC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대구FC가 전남 드래곤즈와의 FA컵 결승 1차전에서 승리를 정조준한다.

대구는 오는 24일 오후 8시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전남과 2021 하나은행 FA컵 결승 1차전을 펼친다.

대구는 김해시청, 김천 상무, 강원FC를 차례로 제압하고 2018년 우승 이후 3년 만에 다시 결승에 올랐다. 대구는 준결승에서 울산 현대를 2-1로 제압하고 올라온 전남과의 결승 1차전을 앞두고 있다.

대구는 FA컵에 좋은 추억이 있다. 지난 2018년 우승 당시 결승에서 강호 울산을 잡으며 우승컵을 들어올렸고, 이후 DGB대구은행파크로 홈구장을 이전하며 리그 신흥 강자로 자리잡았다. FA컵과 좋은 인연을 지닌 대구는 다가오는 결승전에서도 승리해 우승을 차지하겠다는 각오다.

대구의 남은 일정이 쉽지만은 않다. 지난 21일 리그에서 수원 삼성과 대결을 시작으로 일주일간 3경기를 펼치는 강행군에 돌입했다. 부상으로 전력을 이탈한 선수들도 있어 체력 안배가 더욱 중요한 상태다.

대구는 브라질 트리오 세징야, 에드가, 라마스를 필두로 공격포를 가동하고, 부상에서 복귀한 수비라인 맏형 홍정운을 중심으로 골문을 지킬 계획이다. 카운터형 플레이를 펼치는 전남을 상대로 수비진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상대팀인 전남은 FA컵에서 3번(1997,2006,2007)이나 우승을 경험했다. K리그1으로 승격에 실패한 전남은 FA컵에 사활을 걸 계획이다. 발로텔리(K리그2 11득점), 이종호(K리그2 8득점)의 빠른 역습과 세트피스 상황 등 약속된 플레이를 주의할 필요가 있다.

전남과 FA컵에서 상대 전적은 1승2패로 팽팽하나, 가장 최근 만남이었던 2018년 준결승에서는 대구가 승리를 거뒀다. 대구가 이번 원정 경기에서 승리해 우승 트로피까지 한 걸음 다가갈 수 있을지 팬들의 관심이 쏠린다.

한편, 홈앤어웨이 방식으로 펼쳐지는 2021 하나은행 FA컵 결승은 24일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결승 1차전을 치른 뒤 오는 12월 11일 오후 12시 30분 DGB대구은행파크에서 결승 2차전을 펼친다. FA컵 우승 트로피의 주인공이 결정될 결승 2차전 티켓 예매는 오는 12월 4일 토요일 오후 2시 티켓링크에서 오픈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