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룡영화상' 허준호, 남우조연상 수상 "'모가디슈' 벅차게 행복했던 현장"

입력2021년 11월 26일(금) 22:13 최종수정2021년 11월 26일(금) 22:13
허준호 / 사진=KBS2 청룡영화상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청룡영화상' 배우 허준호가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26일 서울 여의도 KBS 홀에서 제42회 '청룡영화상'이 열려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한 영화인들이 한 자리에 참석했다.

이날 지난 남우조연상 수상자 배우 박정민이 2021년 남우조연상 후보를 알렸다. 배우 구교환, 이광수, 이성민, 진선규, 허준호가 후보에 올랐다.

남우조연상은 영화 '모가디슈' 허준호에게 돌아갔다. 허준호는 "제가 이제 조금 살았다. 살다 보니까 행복한 순간들이 소중해진다. 작품 하면서 소중한 순간들이 간혹 있었다. 2019년에 행복한 작품을 만났다. 거기에서 만난 배우들, 막내 소품팀까지 모두 행복하게 다치지 않고 완료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꿈에 그리던 현장이었다. 공백기가 있어서 그 경험을 벅차게 했다. 이 행복한 작품이 기록이 아닌 기억으로 남을 수 있었다는 게 행복하다. 여러분들한테 좋은 연기 보여드리고 다시는 사고 안 치는 배우 되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