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소매' 이준호, 이세영 신뢰 "넌 나의 사람" [TV캡처]

입력2021년 11월 27일(토) 22:20 최종수정2021년 11월 27일(토) 22:48
이준호 이세영 / 사진=MBC 옷소매 붉은 끝동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옷소매' 이준호가 이세영에게 신뢰를 드러냈다.

27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극본 정해리·연출 정지인, 이하 '옷소매')에서는 성덕임(이세영)에게 고마움을 전하는 이산(이준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성덕임은 이산을 위해 중전 김씨(장희진)를 찾아가 도움을 청하려 했다. 그러나 중전 김씨는 "세손은 나를 얼마나 중히 여기느냐"를 포함한 수수께끼만을 던졌다.

중전이 낸 수수께끼를 모두 맞히지 못한 성덕임은 소득 없이 이산에게 돌아갔다. 이를 알게 된 이산은 "수수께끼 운운하며 정신을 쏙 빼놓고 당신께서 원하는 정보를 캐신다"고 말했다.

이후 이산은 자리에서 떠나려는 성덕임을 "덕임아"하고 불렀다. 이에 성덕임이 "소인을 그렇게 부르는 건 처음"이라며 놀란 마음을 드러냈다.

이산은 "수고했다. 난 중전마마의 도움이 필요하다. 그분의 도움 없이는 보위에 오르지 못한다. 알면서도 지금까지 방도를 찾지 못했다. 나를 위해 나서 줘서 고맙다"고 언급했다.

이어 "꾸짖을 때 꾸짖더라도 칭찬할 땐 해야 한다. 넌 나의 사람이니까"이라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