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김창옥 "강의 그만두고 심적으로 지쳐 제주로 내려왔다" [TV캡처]

입력2021년 11월 28일(일) 19:11 최종수정2021년 11월 28일(일) 19:11
이승기 / 사진=SBS 집사부일체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집사부일체' 강연가 김창옥이 심적으로 힘들어서 제주도로 내려오게 됐다고 알렸다.

28일 저녁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 제주로 내려온 김창옥이 사부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승기는 강의를 그만하고 싶어서 고향인 제주도로 내려왔다는 김창옥에게 "좋은 강의를 왜 접으려고 했냐"고 물었다.

김창옥은 "계속 일이 잘되고 많았다. 어떤 어머니가 아이를 유학 보내고 제 강연을 아이에게 늘 보여주셨다고 했다. 실제로 강의를 들으러 왔는데 그 아이가 '저 사람은 행복해 보이지 않아 보인다'고 말을 했다고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 말을 듣고 너무 화가 났다. 왜 화가 나는지도 몰랐다. 근데 나중에 보니까 내 모습을 들켜버려서 당혹감에 화가 났었던 거 같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이후에 여러 생각들을 하고 문제를 마주했다. 정신과에 가야 할 거 같더라. 그런 중에 고향 친구에게 연락이 왔다. 고향 친구의 제안을 듣고 제주도로 내려왔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