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이승기 "아직도 어린아이 취급하는 일부 선배들 힘들어" [TV캡처]

입력2021년 11월 28일(일) 19:25 최종수정2021년 11월 28일(일) 19:25
집사부일체 / 사진=SBS 집사부일체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집사부일체' 방송인 이승기가 어릴 때 데뷔해 막대하는 선배들과 소통에 문제가 있다고 고민을 토로했다.

28일 저녁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 제주로 내려온 김창옥이 사부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승기는 "제가 고등학교 때 데뷔를 해서 벌써 18년 차다. 근데 어렸을 때 봤던 일부 선배들이 아직도 아이 취급하시는 분들이 있다. 고등학생 대하듯 하는 태도들이 가끔 힘이 든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럴 때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 피하고 연락을 끊어야 하는 거냐"고 물었다.

김창옥 사부는 "예의가 없는 사랑이 가장 큰 폭력"이라고 설명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