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지원, 코로나19 확진…'태종 이방원' 스케줄 전면 취소 [전문]

입력2021년 11월 28일(일) 19:53 최종수정2021년 11월 28일(일) 19:53
예지원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배우 예지원이 코로나19에 확진(양성)된 가운데 '태종 이방원' 제작진이 공식입장을 밝혔다.

KBS1 새드라마 '태종 이방원' 제작진은 28일 공식입장문을 통해 "예지원이 27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 24일 다른 스케줄 자리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 후 감염된 것으로 예상된다. '태종 이방원' 제작진, 배우들과는 23일 촬영 이후로 접촉하지 않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재 예지원은 '태종 이방원' 스케줄을 전면 취소하고 자가격리 중이다. 27일부터 예정된 예지원 촬영분을 제외한 다른 촬영분을 진행하고 있다. 예지원 자가 격리 해제는 10일 뒤인 12월 7일쯤으로 예상한다"고 이야기했다.

제작진은 "'태종 이방원' 지금까지 정기적으로 PCR 검사와 방역, 발열체크를 통해 예방에 온 힘을 다 하고 있다. 방역을 더욱 강화해 앞으로도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꾸준히 상황을 살펴나가며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끝으로 "출연진 및 제작진의 안전 확보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해 더는 확진이 되지 않도록 심혈을 기울이도록 하겠다.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말했다.

◆ 다음은 ‘태종 이방원’ 제작진 공식입장 전문

KBS 1TV 새 대하사극 '태종 이방원'의 예지원 배우가 11월 27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11월 24일 다른 스케줄 자리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 후 감염된 것으로 예상됩니다. '태종 이방원' 측 제작진, 배우들과는 11월 23일 촬영 이후로 접촉하지 않은 상태입니다.

현재 예지원 배우는 스케줄을 전면 취소하고 자가격리 중입니다. 이에 11월 27일부터 예정돼 있었던 예지원 배우의 촬영분을 제외한 다른 촬영분을 진행 중입니다. 자가 격리 해제는 10일 뒤인 12월 7일쯤으로 예상합니다.

제작진은 지금까지 정기적으로 PCR 검사와 방역, 발열체크를 통해 예방에 온 힘을 다하고 있습니다. 방역을 더욱 강화해 앞으로도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꾸준히 상황을 살펴나가며 진행하도록 하겠습니다.

출연진 및 제작진의 안전 확보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해 더 이상 확진이 되지 않도록 심혈을 기울이도록 하겠습니다. 심려를 끼쳐 죄송합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