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수비수 오반석, 18일 백년가약

입력2021년 12월 01일(수) 13:14 최종수정2021년 12월 01일(수) 13:14
사진=인천 유나이티드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 수비의 핵심인 오반석(33)이 백년가약을 맺는다.

인천 구단은 "수비수 오반석이 오는 18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더라움 웨딩홀 2층 마제스틱 볼룸홀에서 신부 여예지(29) 씨와 결혼식을 올리게 됐다"고 1일 밝혔다.

오반석과 예비 신부 여예지 씨는 2년 교제 끝에 결혼에 골인했다. 대기업 마케팅팀에서 일하고 있는 여 씨는 미모와 지성, 그리고 따뜻한 마음씨를 겸비한 재원으로, 올 시즌 오반석이 경기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든든하게 뒷바라지를 해준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대표 출신 수비수로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 명단에도 발탁된 오반석은 2010년 드래프트를 통해 제주 유나이티드에 입단했다. 이후 알 와슬(아랍에미리트), 무앙통 유나이티드(태국), 전북 현대를 거쳐 지난 2020시즌 여름 인천에 임대로 합류, 14경기에 출전해 팀의 잔류를 이끌었다.

이후 인천으로 완전 이적한 오반석은 2021시즌 29경기에 출전하는 등 핵심 수비수로 맹활약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