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 유아인 "연상호 감독, 박정민한테만 반말…소외감 느껴" [인터뷰 스포일러]

입력2021년 12월 03일(금) 16:02 최종수정2021년 12월 03일(금) 16:02
유아인 / 사진=넷플릭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지옥' 배우 유아인이 박정민 배우와 친해지고 싶다고 전했다.

3일 유아인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지옥'(극본 최규석·연출 연상호) 온라인 인터뷰를 진행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유아인은 극 중 배영재 PD를 맡았던 박정민과 직접 대면할 일이 없었던 것과 관련해 "아쉬웠다"고 전했다.

이어 "박정민 씨 연기를 저도 개인적으로 너무 좋아한다. 현장에서 마주 칠일이 별로 없었던 게 굉장히 아쉽다"고 설명했다.

이어 "감독님이 박정민 배우랑은 반말을 하더라 서로. 근데 저랑은 존댓말을 하길래 소외감을 느꼈다. 섭섭하다. 쉽게 생각해주셨으면 좋겠다. 저를 정진수 역으로 생각하시는 거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