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2' 이석훈 "학창시절 100kg까지..먹으면 찌는 스타일"

입력2021년 12월 04일(토) 13:03 최종수정2021년 12월 04일(토) 13:03
이석훈 / 사진=채널S ‘신과 함께 시즌2’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가수 이석훈이 '유죄 인간(마음을 훔친 죄를 지은 유부남)'의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3일 방송된 채널S ‘신과 함께 시즌2’에서는 '대세 남편' 이석훈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4MC 신동엽, 성시경, 박선영, 이용진이 '신의 주문'에 얽힌 토크를 나누고 메뉴 추천 경쟁을 펼치는 모습이 공개됐다.

‘신과 함께 시즌2’는 더욱 업그레이드된 케미를 보여줄 4MC 신동엽, 성시경, 박선영, 이용진이 ‘푸드 마스터’로 변신해 당신의 특별한 날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 줄 메뉴를 추천하고 함께 이야기와 맛을 나누는 맞춤형 푸드 추천 토크쇼다.

박선영은 게스트가 등장하기 전부터 설렘을 드러내 성시경의 질투를 유발했다. 성시경은 질투로 눈이 먼 나머지, “성시경이야, 이석훈이야”라는 유치한 선택 질문을 던지며 웃음을 안겼다. 이어 2021년 역주행의 주역인 SG워너비의 '감성 보컬'이자 뮤지컬도 정복한 '고막 남친' 이석훈이 게스트로 등장했다.

성시경은 “제가 (이석훈에게) 섭섭한 게 있다”며 이석훈이 자신의 팬과 결혼했다는 사실을 언급했다. 이석훈은 “제 아들한테까지도 (성시경의) 지분이 있다”라는 깜짝 고백으로 성시경을 당황하게 했지만, 이내 아내가 태교할 때 성시경의 음악을 들었다는 사실을 알려 상황을 무마했다. 그는 “(성시경) 어깨가 부러진 것도 아내한테 들었다”며 아내가 성시경의 '찐 팬'임을 입증해 눈길을 끌었다.

이석훈은 SG워너비의 역주행 인기로 '유죄 인간'이라는 타이틀을 얻으며 엄청난 사랑을 받게 된 상황에 “행복했지만 불안했다”라는 솔직한 소감으로 시선을 모았다. 이석훈이 “저는 변함없이 꾸준히 활동했는데, 갑자기 이런 관심을 받다 보니 '이게 뭐지?' 하며 숨으려고, 저를 낮추려고 한 것 같다”라고 하자, 연예계 대선배 신동엽은 “즐겨야 해”라고 조언했다.

'박선영의 MSG'의 설문 주제는 '휴게소 하면 생각나는 음식'으로, SG워너비 전성기 시절 이석훈이 멤버들과 지방행사를 하며 자주 이용했던 휴게소 추억담도 들을 수 있었다. 이석훈은 퀴즈에서도 베네핏 5천 원과 번외퀴즈 베네핏 5만 원, 신동엽이 기부한 5만 원을 모두 챙기며 역대 '신과 함께 시즌2' 출연자 중 최대 수혜자로 떠올랐다.

이날 이석훈의 '신의 주문' 제목은 '살다가 살다가 살다가 나 힘들 때'로, 이석훈은 갑자기 찾아온 인기에 행복하면서도 덜컥 겁이 나는 솔직한 기분부터 바쁜 스케줄 때문에 기력이 떨어진 체력적 상태를 언급하며 '12월 폭발적 스케줄을 앞두고 힘이 넘치게 해줄 보양식 메뉴'를 주문했다.

다이어트가 일상이 된 그는 한때 100kg까지 체중이 나갔던 학창 시절을 소환했다. 현재 체중이 70kg이라는 이석훈은 “먹으면 바로 찌는 스타일이어서 운동과 식단으로 노력하고 있다”며 유지 비결을 밝혔다. 그러나 이 말에 성시경은 “내 팬인 제수씨가 안쓰럽잖아”라는 말로 팬에게 한없이 다정한 '성스위트'의 면모를 드러내 웃음을 더했다.

이어진 메뉴 추천에서는 성시경의 '해신탕'과 이용진의 '어복쟁반', 박선영의 '간장게장과 산낙지', 신동엽의 '양곰탕'이 차례로 공개됐다. 특히 첫 번째로 공개된 성시경의 '해신탕' 비주얼에 모두가 음해의 본분(?)을 잊고 먹방을 펼치는 모습으로 시선을 강탈했다.

최종 선택의 시간, 4등은 박선영의 '간장게장과 산낙지'가 차지했다. 이석훈은 “간장게장을 좋아하는 편이 아니어서”라며 4등으로 선택해 미안해했지만, 이내 “오늘 뮤지컬 어떻게 해?”라는 성시경의 질문에 “망했죠 뭐”라고 답해 반전 웃음을 유발했다. 3등은 이용진의 '어복쟁반', 2등은 신동엽의 '양곰탕'이었다. 신동엽은 2등 성적에 만족했고, 이용진은 아쉬움을 드러냈다.

1등은 모두가 인정한 성시경의 '해신탕'이 차지했다. 이석훈은 “보양식도 좋지만, 사실 아직도 닭을 먹어야 한다는 생각이 있다”며 다이어터로서 '해신탕'을 1등으로 꼽을 수밖에 없는 이유를 덧붙였다.

1등에게 주어지는 게스트의 선물을 받은 성시경은 가죽 필통과 문구 7종 선물 세트에 “공부 더 하라고?”라며 당황했다. 가죽 필통은 직접 만든 거냐는 이용진의 질문에 이석훈은 “파는 거 1,500원”이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더했다. 성시경은 포스트잇을 꺼내 '선물이 이거라고?'라고 적어 폭소를 자아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