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와이프' 금보라, 한상진 교통사고에 한다감 질책 "돈 벌어오라고 부추겼냐" [TV캡처]

입력2021년 12월 07일(화) 21:46 최종수정2021년 12월 07일(화) 21:46
금보라, 한다감 / 사진=KBS2 '국가대표 와이프'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국가대표 와이프' 한상진이 교통사고를 당하자 금보라가 한다감에게 원망을 퍼부었다.

7일 밤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국가대표 와이프'(극본 김지완·연출 최지영)에서는 강남구(한상진)이 대리운전 도중 사고를 당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나선덕(금보라)은 강남구의 사고 소식을 듣고 병원에서 "어쩌다 이렇게 됐을까. 내가 우리 남구를 어떻게 키웠는데. 돈 때문에 밤 운전까지 하게 됐을까"라며 가슴을 쳤다.

서초희는 "어머니 진정하시라. 이러다 어머님이 쓰러지겠다"고 걱정했다.

갑자기 시어머니 나선덕(금보라)은 한다감을 똑바로 쳐다보며 "너 알고 있었구나! 그런데도 안 말렸어? 사고가 나든 말든 나가서 돈 벌어오라고 부추겼냐!"고 질책했다.

한다감은 "말렸다. 그런데 리안 아빠가"라며 말 끝을 흐렸다.

이에 나선덕은 "그럼 바짓가랑이라도 말렸어야지. 아님 나한테도 말이라도 하던가. 그랬으면 우리 남구 저렇게 되지 않았을 거 아니냐. 모질고 독한 것"이라며 서초희에게 억지를 부리며 원망을 퍼부었다.

한편 '국가대표 와이프'는 강남의 집 한 채를 통해 삶의 클래스를 올리려 고군분투하는 서초희가 행복은 집 자체가 아니라, 그 집에서 서로를 보듬고 살아가는 사람임을 깨닫게 되는 휴먼 가족드라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