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빈 결승타' LG, 롯데 제압하고 3연승 질주

최종수정2021.09.28 22:12:03
기사입력2021.09.28 22:12:01

[잠실=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LG 트윈스가 롯데 자이언츠를 꺾고 3연승을 질주했다. LG는 28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펼쳐진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와의 홈경기에서 5-2로 이겼다. 이로써 3연승을 달린 LG는 올 시즌 61승5무48패를 기록하며 3위를 마크했다. 반면 2연패에 빠진 롯데는 53승4무62패로 8위에 머물렀다. LG 선발투수 배재준은 3,2이닝 2피안타 4사사구 1실점(무자책)으로 호투했다. 후속투수 김윤식은 2.1이닝 3피안타 1사사구 4탈삼진 1실점으로 승리를 따냈다. 대타로 나선 이영빈은 1타점 2루타를 때려 팀 승리를 이끌었다. 롯데 선발투수 이승헌은 5이닝 6피안타 1사사구 5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6회말 마운드에 오른 김도규는 0.2이닝 동안 3실점을 내주며 패전의 멍에를 안았다. 이날 첫 실점을 기록한 것은 LG였다. 1회말 홍창기의 좌익수 왼쪽 2루타로 물꼬를 텄다. 이후 김현수의 투수 땅볼 때 2루주자 홍창기가 아웃됐지만 서건창의 내야안타로 1,2루를 만들었다. 여기서 채은성이 1타점 적시타를 때려 선취점을 신고했다. 기세를 탄 LG는 게속된 공격에서 오지환이 1루수 땅볼로 물러났지만 상대 보크를 틈타 1점을 더해 2-0으로 달아났다. 일격을 당한 롯데는 4회초 이대호의 사구와 상대 3루수 실책으로 무사 1,2루 기회를 잡았다. 이어 한동희가 중견수 뜬공에 그쳤지만 안중열의 3루수 땅볼 때 상대 포수의 포구 실책을 통해 1점을 만회했다. 흐름을 바꾼 롯데는 5회초 2사 후 정훈과 이대호의 연속 우전 안타로 1,3루를 만들었다. 이어 안치홍이 1타점 적시타를 때려 2-2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동점을 내준 LG는 6회말 1사 후 오지환의 볼넷과 김민성의 우중간 안타로 1,3루 찬스를 얻었다. 이어 이영빈이 1타점 2루타를 날렸고 상대 우익수의 포구 실책까지 묶어 4-2로 도망갔다. 이어 유강남이 1타점 적시타를 때려 5-2로 격차를 벌렸다. 승기를 잡은 LG는 이후 마운드에 김대유와 이정용, 정우영, 고우석을 투입해 롯데 타선을 봉쇄했다. 결국 경기는 LG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일반기사 형식으로 보기

프리미엄 정보ad